민노당 “방북, 북핵반대 입장 전달할 것”

민주노동당 문성현(文成賢) 대표는 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이뤄지는 민노당 방북단의 활동과 관련, “북한 핵실험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추가 핵실험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노당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당내 치열한 토론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민노당의 기본 입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 반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기영 사무부총장 등 전.현직 당원들에게 간첩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것과 관련, “이 문제는 돌발상황이고, 방북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면서 “아직까지 무엇 하나 밝혀진 것이 없기 때문에 이런저런 상황을 추정해 보면 국정원이 종합적인 상황 속에서 이 사건을 만든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홍승하 최고위원은 ‘국정원 폐지운동까지 전개하느냐’는 질문에 “민노당은 국정원이 현재 위상이 아니라 해외정보수집처 정도로 바뀌어야 한다고 오래 전부터 주장해 왔다”면서 “조작사건이 판명된다면 본격적 운동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베이징(北京)을 경유해 다음달 1일 평양에 들어가는 민노당 방북단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및 김영남(金永南)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이며, 김영남 상임위원장 면담은 초청자인 북한 사회민주당으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는 “방북 이후 북핵 문제의 근본 책임은 미국에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며 “필요하면 방미단을 구성할 용의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