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말투까지 北 노동당 닮아가나?

▲ 24일 권영길 의원 등 민노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NK

22일 전국 주요도시에서 벌어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시위는 방화, 건물파괴 등 최악의 불법시위로 기록됐다. 국민들은 불법 폭력시위에 정부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했다.

정부는 24일 “불법∙폭력집단행위는 주동자뿐 아니라 적극 가담자, 배후 조종자까지 철저히 밝혀내 반드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며 ‘무관용’ 원칙을 천명했다.

정부는 또 불법을 저지르거나 교통혼잡을 야기한 전력이 있는 단체의 도심집회는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등 도심집회를 엄격히 제한키로 했다.

정부의 이같은 발표가 나가자 민주노동당은 “정부의 조치는 더욱 더 강한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민노당은 24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거리로 나온 시민을 폭도로 만들고, 정당한 시위를 범죄행위로 몰고 있다”며 “일부 집회의 양태를 빌미로 무능한 정부에 대한 시민의 정당한 저항권을 억누르려 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방화 폭력 시위가 정당하다는 강변에 다름 아니다.

민노당은 이어 정부의 ‘무관용(Zero Tolerance)’ 원칙을 “정부가 한미 FTA 대책은 내놓지 않으면서 관용마저 버리겠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오만한 오기정치”라며 “정부의 무도한 탄압은 서민의 보다 강경한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노당의 주장을 보면, 폭력을 저지른 집단을 전체 시민에 빗대는 것도 모자라 폭력을 정당한 시위 행위라고 주장하면서 도리어 정부의 대처가 마치 더 큰 폭력을 불러올 것이라는 경고까지 하고 있다. 어찌 이렇게 북한 노동당의 어법과 닮았는지 모르겠다. 마치 노동신문이나 통일전선부 ‘우리민족끼리’가 내놓는 “엄중한 후과가 따를 것” “반드시 계산할 것” “백배 천배 보복할 것” 같은 논평과 다른 게 무엇인가.

▲ 민주노동당 ‘당원토론방’에 게재된 카툰

어떻게 이 같은 발상이 가능한지 모르겠다. 민노당 홈페이지 당원 토론방에 올라 있는 ID ‘숙명’의 ‘조삼모사’라는 카툰을 보면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이 카툰은 민노당의 억지 주장의 단면을 잘 보여주고 있다. 폭력시위와 북핵실험에 침묵하는 것에 비판하는 국민을 우매한 ‘원숭이’에 비유하고 시위대는 이들을 이끄는 ‘현자’처럼 묘사했다.

카툰을 보면 원숭이들의 주장은 결국 시위대의 억지 주장에 동조하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우리의 폭력시위 때문에 ‘광우병 소고기’를 너희들이 먹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우리가 반전평화를 외치기 때문에 너희가 자이툰에 가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는 억지스런 주장에 찬성하게 된다는 것.

민노당을 포함한 현재 좌파운동을 이끌고 있는 대다수의 운동집단이 이러한 판단을 기준으로 친북적 성향을 감추고, 폭력시위를 정당화한다.

국민의 대다수가 비판하는 북한 핵에는 침묵하고 폭력 불법시위를 옹호하는 민노당은 더이상 ‘진보정당’이라는 간판을 달지 말아야 한다. 민노당이 불법 폭력시위를 정당하다고 주장하는 한 ‘수구좌파 꼴통당’ 이미지는 더 커질 뿐이다. 또 그런 행위가 노동자들의 이익에 오히려 손해만 끼치게 된다.

대한민국 모든 노동자들은 적법한 시위를 통해 자신의 주장을 개진할 권리를 갖는다. 그러나 민노총은 이같은 권리를 폭력, 방화를 통해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 또 민노당은 그것이 ‘정당하다’고 우긴다. 이같은 모습은 결국 노동자들의 권익을 스스로 깎아먹겠다는 것이나 다름 없다.

민노당이 계속 이런 언행을 하니까 ‘조선민노당’이라는 비아냥이 나오는 것이고, 민노당 이미지에 ‘평양 양배추 머리’가 자꾸 겹쳐지는 것이다. 민노당이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으려면 먼저 김정일 정권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진정으로 노동자의 권익이 무엇인지부터 전면적으로 반성하고 새 출발하는 길밖에 없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