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대표 결선투표 北인권 최대쟁점으로

▲지난달 9일 합동토론회

조승수-문성현 후보로 압축된 민주노동당 대표 결선투표에서 북한인권 및 북핵문제가 후보간 뚜렷한 시각차이를 드러내며 선거막판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범 PD(민중민주)계열의 지지를 받고 있는 조승수 후보는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압박봉쇄하려는 차원의 북한인권문제 제기는 반대한다”면서도 “김정일위원장의 ‘고문하지 말라’는 지시는 북한에 고문이 자행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는 “이제는 북한인권문제를 사실로 받아들여야 할 시점”이라며 “(문후보의)조작이라는 주장은 상식에 기반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미얀마 민주화 문제로 말레이시아를 방문 했을 때 국제인권단체들이 미얀마 다음은 북한이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면서 “EU의 북한인권결의안이 미국만의 논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세력과 같이 북한인권을 거론하면 안된다”면서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거론조차 하지 않은 것은 잘못된 것이며 민노당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핵문제 관련해서도 “긴장완화와 남북 교류를 위한 다자간 안보구조를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북핵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성현 후보, “정치범 수용소 구체적인 근거 없다”

범 NL(민족해방계열)진영의 지지를 받고 있는 문성현 후보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기존 민노당의 ‘거론 반대’입장을 유지했다. 특히 정치범 수용소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근거가 없다”며 “현재 북한인권문제를 이야기 하는 집단은 미국, 조중동, 한나라당 등 보수 집단이기 때문에 신뢰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나는 사형제를 반대하기 때문에 북한도 사형제가 없어져야 한다”고 말하고, “북한이 공개처형 한다고 하는데 공개냐, 공개가 아니냐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북핵문제 관련해 문후보는 “북핵이 문제가 아니고 미국의 핵이 문제”라면서 “미국이 핵을 포기 하지 않는 한 누구에게도 핵 주권은 있다”고 말했다.

민노당 내부에서 북핵과 북한인권문제를 제기하며 북한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 본격적으로 나오면서 향후 진보진영 내 입장변화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달 24일 1차 투표에서 과반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문성현 후보와 조승수 후보의 결선 투표가 6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된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