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노회찬이 빨갱이면 한나라당은 좌파해방구?”

▲ ‘전교조 교육 실태 고발대회’에 참석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노회찬이 ‘빨갱이’면 한나라당은 ‘좌파 해방구’냐?”

14일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주최로 열린 ‘전교조 교육 실태 고발대회’에 대해 민주노동당이 맹공을 퍼부었다.

민노당 박용진 대변인은 15일 국회 브리핑에서 “민노당을 적(敵)으로 노회찬 의원을 빨갱이로 규정하는 인식이 나왔는데도 한나라당의 대표와 원내대표가 그 자리에 앉아 듣고 있었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슬퍼하고 있다”며 “민노당에는 한총련 출신이 잠입하고 있다는 등의 발언에 대해 아무도 말리지 않은 행위는 공당의 기본을 완전히 망각한 행위”라고 반격했다.

그는 “사전 발제문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그대로 방치했다는 것은 한나라당의 인식을 그대로 보인 것”이라 평가하고 “이는 한나라당의 심각한 인식의 편향을 늘어놓은 것 뿐만 아니라, 수백만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한나라당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한나라당 이재오 원내대표가 남민전 출신 아니냐, 그럼 한나라당도 남민전 출신이 대표하고 있으니 좌파 해방구냐?”고 질문했다.

당시 고발대회에 참석했던 정재학 전남 삼호서중학교 교사는 “남민전에 가담해 남한 전복을 획책하다 체포돼 실형을 살았던 현 전교조 위원장 이수일 같은 무리도 (교단에) 들어오는 등 공립학교가 전교조 해방구가 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나라당 “한나라당과는 관계없다”

이러한 민노당의 반박에 대해 한나라당 이정현 부대변인은 “고발대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은 개인의 견해이지 한나라당과는 관계가 없다”며 “사전에 원고를 제출 받았다 해도 원고를 수정하거나 첨삭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한나라당이 이런 문제를 당 차원에서 제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입장”이라며 “사과를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