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노대통령, 북핵 평화해결원칙 밝혀야”

민주노동당 천영세(千永世) 의원단대표 등 소속 의원들은 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원칙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노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떠한 경우에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원칙을 훼손하는 합의를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또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한국정부의 주도적 역할을 재확인하고 미국측의 동의를 이끌어내야 한다”면서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거부, 이라크 주둔 자이툰부대 임무변경 요구 거부 등을 함께 주문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