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간첩 사건) 국정원이 만든 것 아닌가”

▲민노당 문성현 대표가 29일 방북 및 간첩사건 관련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민노당

민주노동당이 북핵사태와 사무부총장 등의 간첩 혐의로 구속된 악재에도 불구하고 방북을 강행할 것임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민노당 문성현 대표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노당 방북단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추가 핵실험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 달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28일 의원단과 최고위원 연석회의를 개최한 결과 간첩 혐의로 사무부총장 등이 구속된 문제와 방북은 별개의 문제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민노당 방북단은 오는 30일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다음달 1일 평양에 들어가 내달 4일까지 체류한다.

당간부가 간첩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 그는 “이 문제는 돌발상황이고, 방북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면서 “이런저런 상황을 추정해 보면 국정원이 종합적인 상황 속에서 이 사건을 만든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 국정원, 검찰이 민노당을 과도하게 겨냥한 측면이 있으며, 의혹도 많다”며 “최기영 사무부총장이 실질 심사를 통해 구속이 확정된 만큼 재판 과정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방북 추진과정에서 북핵문제가 발생해 중앙위에서 북핵 관련 치열한 논의가 있었으나 이후 확대 간부회의를 통해 입장을 정리했다”며 “민노당은 기본적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 반대”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은 대북 제재를 강화하고 PSI에 남한이 참여할 것을 종용하면서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방북 이후 북핵 문제의 근본 책임은 미국에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노당 방북단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및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이며, 김영남 상임위원장 면담은 초청자인 북한 조선사회민주당으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