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北, 유엔에 ‘南인권결의안’ 제출할 수도”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것과 관련, 북한도 남측의 공안법을 이유로 들어 ‘남한 인권결의안’을 유엔에 제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우리 정부가 이번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북한과 미얀마에 대해서는 찬성표를 던지고 이란에 대해서는 기권을 한 것과 관련, “정부가 남북문제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자원 문제에 대해서는 손을 벌렸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인은 “유엔인권결의안은 남북관계 경색을 초래했던 핵심요인 중 하나”라며 “정부는 일찍이 없었던 공동제안국까지 참여하며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민심과 정반대로 나아가고 있다”고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또한 “인권의 보평성이 이명박 정부를 만나 특권층 인권만을 보장하는 특수성으로 바뀌었다”며 “인권 침해를 밥 먹듯이 하는 이명박 정부가 인권을 운운하는 그 자체가 코미디”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일 “절대로 용납할 수도, 묵과할 수도 없다”고 거부했고, 노동신문도 지난달 25일 “남한의 인권문제 제기는 도발이며, 남조선 집권세력의 반공화국 도발이 계속되는 한 북남관계는 파국적 위기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