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진보신당, ‘北인권’ 시각 싸고 대립각

‘종북(從北)주의’ 논란 끝에 민주노동당과 갈라섰던 진보신당이 4.9 총선을 앞두고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 민노당과 본격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진보신당 신장식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민주노동당 정성희 상임선대본부장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보신당의 북한인권정책에 대해 ‘인권 문제를 얘기하는 것에는 시기가 있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인권에도 시기가 있다는 말을 국민들에게 납득하라는 것인가”라고 힐문했다.

정 상임선대본부장은 31일 KBS라디오 방송에 출연, “북한이나 남한이나 인권문제가 해소되어야 하지만 시기를 잘 가려야 한다”며 “지금은 북·미간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압박하는 기조가 계속되는 조건인데 정당이 이에 편승해서 가면 개선이 아니라 안 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 미국의 대북압박정책에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인권에도 시기가 있다는 반인권적 발상은 결국 그들에게 성역이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주는 것”이라며 민노당 내에 친북주의 성향이 아직도 득세하고 있음을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그는 “진보신당 당원들이 민주노동당 잔류세력과 함께 했던 그 긴 시간동안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았던 인권을 이야기할 수 있는 그 시기라는 것이 미래에 오기는 오는 것이냐”며 “민주노동당은 말 돌리기 하지 말고 북한과 관련된 인도주의적 현안에 대한 해법을 국민 앞에 제시할 것을 권한다”고 촉구했다.

진보신당은 지난 30일 4.9 총선을 앞두고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의 인도적 문제 해결’, ‘한반도 인권향상을 위한 남북 인권대화 채널 마련’ 등의 북한인권 정책을 발표했다.

또한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과 무시로 일관해온 과거 민주노동당과는 달리 진보신당은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서도 할 말은 하는 것은 ‘진보의 재구성’의 출발점”이라고 진보신당은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