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北사민당 `7월 평양회담’ 합의

민주노동당과 북한 조선사회민주당이 오는 7월 평양에서 지도부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지난 26∼28일 금강산에서 열린 조선사민당과 2차 실무협상을 마치고 돌아온 민노당 이정미 자주평화통일위원장은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지도부의 평양 방문과 지도부 회담을 7월 중 성사시키기 위해 양당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해 통일부로부터 정당간 접촉승인을 받은 상태인 만큼 양당간 최종 실무협의만 남은 상태”라며 “현 정세에서 남북한 또는 북미 관계에 돌발 변수만 없으면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지금보다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지 않을 경우 분단 이후 첫 남북한 정당간 공식 접촉이 이뤄질 전망이다.

양당은 이를 위해 오는 6월 14∼17일 평양에서 열리는 ‘6.15공동선언 5주년 민족통일대축전’(6.14-17, 평양)에서 마지막 실무 접촉을 갖기로 했다.

김혜경(金惠敬) 대표 등 민노당 지도부는 오는 7월 평양을 방문, 조선사민당 김영대 중앙위원장 등과 회담을 갖고 양당간 교류 발전과 남북한 화해.협력 강화 노력에 합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 대표 등은 만수대 최고인민회의 의사당을 방문, 최태복 의장 등 북측 의원들을 만나 남북한 국회회담 개최문제 등을 논의하는 한편, 6.15 공동선언의 실천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틀로서 ‘6.15연단(포럼)’을 개최키로 했다.

김 대표는 또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의 회담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 밖에 양당은 이번 실무회담에서 ‘남북한 독도 우표 전시회’ 등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기도를 저지하기 위한 공동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노당과 조선사민당은 지난 21일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과 역사왜곡 등 군국주의 부활 움직임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발표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