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교협 “강정구교수 처벌은 학문자유 침해”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는 6일 성명을 내고 “강정구 교수에 대한 사법처리는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비판했다.

민교협은 “강 교수에 대한 보수언론 등의 비난은 이념적 비난에서 벗어나 인신공격 수준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학자의 학문적 소신에서 나온 학술 논문과 칼럼에 대해 처벌하겠다는 것은 학문과 사상, 연구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로 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민교협은 “강 교수에 대한 색깔몰이를 중단하고 학문,사상 연구의 자유를 침해하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며 “‘문제있는 교수의 강의를 들은 응시자는 채용에서 불이익을 주겠다’고 발언한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은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강 교수는 7월 인터넷 매체의 칼럼에서 “6ㆍ25 전쟁은 후삼국 시대 견훤과 궁예, 왕건이 삼한통일의 대의를 위해 서로 전쟁을 했듯이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해 보수단체에 의해 고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