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남북대화 결빙되나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오는 26, 27일 금강산에서 북측위 인사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10.4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새해맞이 행사를 연다.

그러나 당초 지난해 추진할 때의 예상과 달리 남북 공동행사가 아닌 남측 단독행사로 치러지게 되고, 방북 인원도 당초 계획의 3분의 1 수준인 34명으로 대폭 축소됐다.

22,23일 열릴 예정이던 남북경제협력공동위 산하 철도협력분과위 회의가 북측 입장때문에 무기 연기된 것과 함께 이같이 민간부문에서도 남북 공동행사가 무산되는 것은 남측의 대선 이후 북측이 줄곧 유지하고 있는 대남 관망 자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유사사례가 이어질 경우 상당기간 민.관 양 부문에서 남북대화가 동결상태를 맞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는 2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인 백승헌 공동대표를 단장으로 한 남측 대표단 34명이 26, 27일 금강산에서 새해맞이 행사를 열고 서울로 돌아올 계획이라며 “북측위에서 5∼6명이 나와 행사를 참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초 남측이 남측에서 100명, 북측에서 30∼50명이 참가하는 공동행사로 열 것을 제안한 데 대해 북측은 긍정적 입장을 밝혔으나, 대선 이후 북측은 공동개최 거부 입장을 통보했다.

남측위 관계자는 “새해맞이 행사에 부문별 위원장들이 참가하는 만큼 남측위의 올해 활동방향을 논의하고 북측 인사들도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측위는 2002년 2월말 금강산에서 새해맞이 공동행사를 처음 추진했으나 남측 당국이 통일연대 소속 46명의 방북을 불허한 데 대해 북측이 반발, 무산됐으며, 북한의 핵실험 후인 2006년 12월말에도 북측의 소극적인 태도로 인해 남측 250여명, 북측 6명이 참가한 가운데 남측 단독행사로 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