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대북사업기구 ‘남북경협민간협의회’ 출범

민간 차원의 대북사업을 추진 기구가 발족했다. 앞으로 대북사업을 위한 남측 창구 역할을 하게 될 남북경협민간협의회가 오늘(5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상공회의소회관에서 공식 출범했다.

협의회는 손경식(사진) 상공회의소 회장이 경제4단체장과 함께 공동의장을 맡고 운영위원장도 겸하게 돼 사실상 사업을 주도하게 된다.

또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과 포스코, 대우조선해양, 하나금융지주, 우리은행, 한국토지공사, 한국출보험공사 등 주요 기업과 금융기관, 공기업 대표 71명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국내 국책연구기관인 현정택 KDI 원장, 오상봉 산업연구원장과 민간연구소인 정구현 삼성경제연구소장, 이영선 연세대 교수 등 연구소와 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재경부, 통일부, 산자부 등의 정책책임자들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며 사무국은 대한상공회의소에 두기로 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북한 투자 환경을 경제적으로 분석하고 적절한 경협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남북경협 관련 애로를 청취하고 정부에게 문제해결을 건의하는 역할도 할 예정이다.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은 창립총회 개회사에서 “경제가 성숙단계에 들면서 마땅한 투자처나 사업기회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최근 남북관계 변화는 지속성장의 새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면서 “협의회를 중심으로 대북투자의 리스크를 점검하고 최소화하면서 남북정상회담에서 마련된 경협사업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