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대북방송 송출 10주년’ 맞아 韓美日 국제회의 열려

‘세계인권 선언의 날’이자 ‘민간대북방송 송출 10주년’이 되는 오는 10일 대북방송협회(회장 강신삼)와 국민통일방송(상임대표 이광백)은 공동으로 민간대북방송의 10년을 평가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회의를 개최한다.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한미일’이란 주제로 이날 열리는 국제회의 1부에선 ‘한국 대북라디오 방송의 10년의 성과와 과제’ 등에 대한 토론이 벌어진다. 토론엔 현재 북한에 라디오를 송출중인 국민통일방송, 북한개혁방송, 자유북한방송, 광야의 소리 등 국내 대북민간단체 대표가 참석한다.

‘북한 정보자유화를 위한 한미일 국제회의’라는 주제로 열리는 2부에선 미국 대북방송인 미국의 소리방송(VOA),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미디어와 일본 시오카제, 아시아프레스 등 한미일 주요 대북방송단체 대표가 참석해 대북미디어의 현황과 성과 및 향후 활동방안에 대한 논의한다.

강신삼 대북방송협회 회장은 “최근 북한 내에 MP4, 노트텔 등 디지털 기기가 확산되면서 북한 정보자유화를 위한 활동 방법에 대한 고민과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한미일 대북방송단체와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7시에는 국민통일방송이 주최하는 ‘통일방송의 밤’ 행사가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다.

이 행사에는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 에릭 월쉬 주한 캐나다 대사, 타렉 체니티 유엔 북한인권서울현장사무소 부소장 등 국내외 정재계 인사 30여명과 한미일 대북방송 관계자, 탈북민, 통일방송을 후원하는 시민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