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20일 김포서 대북 삐라 보내기 강행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 법적 대응을 마련 중인 가운데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납북자가족모임이 20일 김포에서 대북 삐라(전단)를 담은 풍선을 띄워 보냈다.

이들 단체 회원 10여명은 이날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일대에서 국군포로의 생사 확인 및 송환 촉구, 북한 주민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김정일의 가계도와 건강이상설 등의 내용을 담은 삐라 10만장을 풍선에 담아 날려 보냈다.

이들은 길이 12m, 폭 2m의 풍선 10개에 삐라 10만장을 나눠 매달고 황해도 지역을 목표로 하나씩 하늘로 날려 보냈다.

풍선에는 ‘사랑하는 북녘의 동포들에게’로 시작하는 전단 외에 미화 1달러와 중국 인민폐 10위안도 함께 담았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오늘 바람이 좋아 전단지가 아마 잘 전달됐을 것”이라고 했고, “여러 단체에서 자제요청을 해오고 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날씨를 봐가며 좋은 날을 택해 계속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 대표는 지난 13일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입체기업 단체와 간담회를 가진 것에 대해서 “이보다 앞서 장관에게 우리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면담을 요청했는데 면담을 거부했다”며 “장관이 양진영의 입장을 듣고 중계역할을 하지 못하고 일방적으로 한쪽의 편을 들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두 단체는 앞서 지난달 10일과 11월 5일에도 동․서해상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각각 삐라 10만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낸 바 있다.

이날 경찰은 이들의 활동이 위법 사항이 아닌 점을 감안해 물리적 제지에 나서지는 않았으며 동향 파악에만 주력했다.

한편 정부는 19일 안보관련 부처 국장회의를 열어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 문제를 법적 테두리 안에서 적극 대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