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대북정보 北 변화 대응에 활용해야”

민간을 통해 수집된 대북정보를 남북경협 분야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 민관합동 대북정보 분석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열린북한통신 1주년 기념토론회’에 참석한 조봉현 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북한의 체제 특수상 정보공개를 꺼려하고 방문지역 및 인적 접촉도 제한하고 있어 남북경협 주체들은 대북정보를 얻기가 힘들다”면서 “정부 및 민간 차원의 분석체계를 강화하고 전문가 모임 등을 구성해 대북정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북경협기업인, 대북지원 NGO단체, 학술단체, 탈북자 등 주요 대북정보 수집 주체들을 통해 모아진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다시 민간쪽에 유통시킴으로써 대북사업의 성공률을 높이고, 북한과의 협상력을 제고하자는 주장이다.


조 연구위원은 ▲주요인물의 활동사항 ▲조직개편 현황과 인물교체▲ 새로운 정책과 제도 ▲북한에서 새로 생겨난 시설 ▲북한주민들의 활동 사항 ▲산업경제활동 등을 ‘가치있는 북한 정보’로 꼽으며 민간의 대북정보 획득을 독려하기 위해 정부가 신고 절차 등을 완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임수호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민간대북언론 정보는 북한 사회의 밑으로부터의 변화를 가장 근접해서 전달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북한사회의 변화에 대비한 중장기적 남북한 경제교류를 위한 대비와 포석에 일조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북한 내부의 변화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함으로서 북한 환경변화에 대응하는데 유용하게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