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대북사업 기금지원 축소될 듯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 규모가 줄어들 전망이다.

통일부는 8일 정부와 민간단체 간 정책협의체인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이하 민관협) 제8차 회의를 열어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의 방향과 투명성 강화방안 등을 협의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민간단체에 대한 협력기금 지원은 정부의 전반적인 예산절감 기조와 감사원 감사결과 등을 반영해 예전에 비해 다소 줄어들 것임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새정부 들어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서 대북지원 민간단체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실태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와 올해 협력기금 지원방향 등을 민간단체에 설명했다.

통일부는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개별사업으로 62건을 신청받아 심사중이며 이달 15일께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기금 지원 여부를 의결할 계획이다.

지난해는 민간단체 대북지원 개별사업에 협력기금 117억원이 지원됐다.

민관협은 2001년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대북지원에 관한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역할을 분담하기 위해 발족한 기구로, 정부 측 4명과 민간 위원 11명으로 구성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