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대북사업 기금지원신청 접수

통일부는 17일부터 국내 민간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들을 대상으로 한 남북협력기금을 지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통일부는 이날 홈페이지(www.unikorea.go.kr)에 공고를 내고 다음 달 5일까지 대북지원 사업자 지정을 받은 민간단체들로부터 개별사업에 대한 기금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올해 민간 대북지원 단체의 개별 사업과 단체들간의 합동사업 지원에 남북협력기금 총 180억원을 책정한 정부는 신청 접수후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등 심사 과정을 거쳐 3월말 또는 4월초 기금지원 사업 및 액수를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통일부와 유관 부처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기금지원심사평가단을 가동, 기금신청 단체들의 전년도 사업실적과 올해 사업계획서 등을 평가, 기금을 지원할 사업을 선정하게 된다.

통일부가 발표한 올해 기금지원 심사 평가 지침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을 주기적으로 방문하거나 상주인원을 파견하는 등 상당한 수준으로 분배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과 남북왕래 등 지속적 남북교류협력을 수반하는 사업에 대해 기금을 지원키로 했다.

그러나 북측과 사업협의 창구가 개설되지 않거나 사업 합의서가 체결되지 않은 단체, 전년도 기금 집행율 40% 이하의 단체는 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불법.폭력시위를 주최.주도하거나 참여한 단체에 대해서는 기금 지원이 제한된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지원 사업자 지정을 받은 80여개 단체 중 1개 단체가 불법.폭력 시위에 연루돼 지원이 제한될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