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대북사업에 115억원 지원

정부가 국내 민간단체들의 올해 대북지원사업에 작년보다 11억원 가량 증액된 115억원 가량을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19일 정부에 따르면 통일부는 올해 민간단체들이 인도적인 차원에서 추진하는 대북지원사업 50개 사업에 대해 남북협력기금에서 115억6천800만원을 지원키로 하고 국회보고를 거쳐 관계부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28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이 같은 민간단체의 대북사업에 대한 기금 지원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지난 2월말까지 민간단체로부터 2006년도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신청을 받아 기금지원심사위원회의 심사작업을 벌였다.

지원안에 따르면 월드비전의 씨감자 생산 등 농업 분야 16개 사업에 29억2천100만원, 유진벨의 결핵퇴치사업을 포함한 보건의료 분야 13개 사업에 33억8천400만원, 남북어린이어깨동무의 소아병동 신축 등 취약계층 분야 21개 사업에 52억6천300만원이 각각 지원된다.

이 금액대로 확정되면 지난해의 104억2천만원보다 11억4천만원이 늘어나게 된다.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에 대해 매칭펀드 방식으로 지원한 이 사업에는 2000년 33억8천만원, 2001년 38억4천만원, 2002년 54억5천만원, 2003년 75억3천만원, 2004년 88억7천만원이 지원되는 등 해마다 규모가 조금씩 증가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