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北에 묘목 70여만 그루 전달

천안함 사고, 금강산관광 문제 등으로 남북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 대북지원단체인 `겨레의 숲’이 최근 북한에 묘목을 대규모로 전달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6일 “`겨레의 숲’이 지난 24일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항에서 남포항으로 가는 선박을 통해 소나무, 잣나무, 상수리나무 등 묘목 75여만 그루를 보냈다”고 밝혔다.


`겨레의 숲’이 올해 들어 북한에 묘목을 대규모로 보내기는 처음이며, 이 묘목들은 평양 중화군 지역에서 심어질 예정이다.


겨레의 숲 관계자들은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해 묘목들의 인도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북한에 대한 산림녹화지원은 이명박 정부가 올해 추진 의사를 강하게 밝힌 대북사업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