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에 탈북자 정착지원대책 설명

정부가 바뀌는 탈북자 정착지원체계에 대한 적극적인 설명에 들어갔다.

통일부는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4층 회의실에서 북한이탈주민후원회 소속 각 분과위원회 회원 12명에게 탈북자 정착지원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통일부측은 정착지원 개선에 따른 협조를 요청하고 민간 도우미 운영 등에 따른 후원회의 적극적인 관심을 강조했다.

또 앞으로 탈북자 정착지원업무의 상당부분이 민간에 위탁됨에 따라 후원단체의 광범위한 역할 제고를 주문하고 ’북한이탈주민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과 관련해 후원회의 의견을 수렴했다.

같은날 저녁 고경빈 사회문화교류국장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탈북자 지원 인권단체와 만나 정부의 정책을 설명할 계획이다.

이어 13일에는 탈북자 정착지원 지역협의회 관계자들을 초청해 회의를 갖고 탈북자 정착지원 개선방안을 소개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