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7함대 “北정권 붕괴시 전력투입”

북한 정권이 붕괴하거나 북한 사회 안정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하면 미 7함대 전력이 투입돼 질서를 회복하는데 조력할 것이라고 조나단 그리너트(중장) 미 7함대 사령관이 밝혔다.

그리너트 사령관은 17일자 성조지와 인터뷰에서 “만약 (북한)정권이 붕괴한다면 우리에게는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정권이 붕괴하거나 안정에 문제가 생긴다면 우리는 투입되어(go in) 북한의 질서를 회복하는데 조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권이 붕괴하고 안정에 문제가 생긴다면) 많은 피난민들이 일본으로 가거나 북한을 떠나기 위해 바다로 향할 것이다. 이 것이 북한군의 위협에 이은 한국에서의 두 번째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사태가 발생할 경우 7함대 전력이 북한 내륙에 상륙할 것인 지 또는 북한 연안으로 전력을 전개할 것인 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한반도 모든 해상이 7함대의 작전구역에 들어가기 만큼 상륙까지를 포함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7함대사령관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대규모 탈북 사태 등에도 미군을 투입하는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작전계획 5029’와도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연합사는 북한의 내부 소요사태, 정권 붕괴, 대규모 탈북 사태 등 여러 상황에 대응하는 단계별 군사적 조처를 상세히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작계 5029’를 수립하려 했으나 현재 한국 정부가 제동을 걸면서 잠정 중단된 상태다.

그리너트 사령관은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육군(지상군)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 중의 하나이다. 한반도에서 분쟁의 위협은 비교적 낮은 편이지만 그 결과는 엄청나기 때문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7함대의 임무는 중국이나 대만이 군사행동을 일으키지 않도록 설득하는 것”이라며 “중국이 군사행동을 일으키지 않도록 하고, 대만이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7함대사령관은 북한을 시작으로 한 작전구역 내의 주요 분쟁지역에 대한 정보를 접하면서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고 성조지는 전했다.

일본 요코스카에 근거지를 둔 미 7함대는 미 해군내 최대 함대로 군함 50척, 전 투기 120대, 해군과 해병 2만명 가량이 소속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