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2사단, 여름까지 ‘미래형사단’ 탈바꿈

주한미군 2사단이 올 여름께 사단과 군단기능을 통합한 최첨단무기 중심의 `미래형 사단'(UEX)으로 완전히 탈바꿈 한다.

2사단은 또 보병, 기갑, 포병에 이어 정찰, 항공, 정보.통신은 물론 무인정찰기까지 갖추고 `원거리 작전’까지 수행할 수 있게 된다.

미군 전문지 성조지는 6일 2사단의 UEX로의 변환작업이 당초 일정인 2007년보다 2년가량 앞당겨 졌다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사단 변환 세부내용을 보도했다.

성조지는 먼저 조지 A. 히긴스 주한미군 제2사단장(소장)의 말을 인용, 2사단의 대부분이 올 여름까지 사단과 군단 기능을 통합한 UEX로 변환된다고 밝혔다.

히긴스 소장에 따르면 2사단은 이미 중무장한 제1여단전투팀(heavy 1st Brigade Combat Team)을 새로 구성했으며, 다기능 항공여단 창설에도 착수했다.

사단급 수준에서의 변환에는 한 개의 주요 전투사령부와 2개의 전술 전투사령부를 비롯, 앞으로 수개월내에 구성되는 본부 지휘부와 유사한 대대급 규모의 특수부대 창설도 포함된다.

중무장 제1여단전투팀 예하에는 제72기갑연대 1대대 및 제9보병연대 2대대를 중심으로 한 2개의 혼합 기동부대가 편성됐으며 대대급 각 기동부대는 2개 탱크중대와 2개의 브래들리 기계화 중대를 보유하고 있다.

2사단 항공여단의 일환으로 키오와 헬기를 운용하고 있는 제7기갑연대 4비행대대 역시 브래들리 전투차량을 갖춘 기갑.정찰부대의 일환으로 제1여단전투팀에 배속됐다.

또 정보 및 통신 장비를 갖춘 여단 전투대대를 비롯, 여단 지원대대와 사단 포병의 일환으로 제15포병연대 1대대 역시 제1여단전투팀에 포함됐다.

UEX는 첨단무기의 역할에 무게를 둔 가운데 UEX에 배치되는 모든 탱크는 사격통제.진단 시스템을 갖춘 최신예 에이브럼스 통합관리(AIM) 탱크다. 최신예 M270A1 다연장 로켓 시스템도 UEX에 배치됐다.

주한미군의 부대 변환작업에 따라 미국 본토나 태평양 지역 등으로 떠나는 일부 부대의 해산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눈의 띄는 대목은 주한미군의 미래형 사단의 `원거리 작전’ 능력으로 이는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에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돼 주목되고 있다.

히긴스 소장은 “UEX는 확대된 전장과 원거리에서 작전이 가능하다. 우리는 전술적 수준에서 감시.정찰이 가능한 무인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는 UEX의 정밀타격 능력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히긴스 소장은 “주한미군 2사단과 미 육군은 중무장 및 경무장 여단과 스트라이커 여단을 포함하는 `모듈식’ 여단 구조를 지향하고 있다”고 2사단의 UEX 개편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2사단은 UEX 개편 작업이 완료되면 어떤 형태의 임무 수행도 가능한 최고 5개의 여단을 관리(통제)할 수 있다”며 “오는 6월 사단수준의 전투훈련에서 처음으로 이에 대한 평가시험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2사단 개편작업은 가장자리의 변화가 아니라 우리가 사단 및 예하부대를 조직하는데서 주요한 패러다임의 이동”이라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