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RFID장비 개성공단 반출 허가

미국 상무부가 개성공단 통행·통관 시스템 구축 사업 시행자인 에스원이 낸 무선인식(RFID) 기술 관련 장비의 대북 반출 신청을 받아들여 수출관리규정(EAR) 라이센스를 발급했다고 통일부가 21일 밝혔다.

이번에 라이센스를 발급받은 장비로는 심사PC와 미들웨어 서버, 네트워크 장비, 운영체제를 포함해 하드웨어 12종과 소프트웨어 5종 등 모두 17개 품목이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으로의 RFID 장비 반출이 가능해지면서 남북을 연계한 RFID 통행·통관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여건이 조성됐다.

개성공단에 RFID 시스템이 설치되면 주요 물자의 반출입 관리에 대한 투명성을 높일 수 있으며 인원심사의 경우 종전 30초에서 5초로, 차량심사 1분에서 10초로 출입심사 시간이 단축될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RFID 시스템 운영 및 관리와 관련한 대북 협의는 물론 시스템을사용하는 인원에 대한 교육을 거쳐 장비 설치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에 북측지역에 시스템을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