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RS, 개성공단 관련 자료수집”

미 의회조사국(CRS) 소속 연구원이 방한해 개성공단과 관련된 자료 수집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CRS의 한 연구원이 서울을 방문해 개성공단 관련 자료수집 차원에서 면담을 요청, 이에 협조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 CRS 연구원이 개성공단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통일부 팀장과 입주기업 관계자들을 면담할 수 있도록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이 연구원이 개성공단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는 일부 지적은 사실이 아니라 지나치게 과장된 것”이라며 “그는 개인 자격으로 방한해 자료수집 차원에서 통일부에 면담을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