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합참의장 “중국, 북한 핵포기 설득 노력”

중국 국가 지도자들이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창의장에게 북한에 ‘핵 계획 포기’를 설득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을 방문 중인 뎀프시 합참의장은 24일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지도자들에게서 북한 핵포기 설득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뎀프시 의장은 “중국 지도자들도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기술 추구에 대해 미국과 마찬가지로 우려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중국을 떠난다”고 말했다.


뎀프시 의장은 “김정은 집권 이래 북한의 도발 기간이 늘어났으며, 이는 오산과 사태 악화의 위험이 더욱 커졌음을 의미한다”면서 “북한이 더 이상 도발을 하지 않고 물러설 시간이 아직 있다고 생각하며 그렇게 할 기회를 잡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뎀프시 의장은 나흘간의 이번 중국 방문 기간 과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창완취안 국방부장, 팡펑후이 인민해방군 총참모장 등 중국 정부와 군 최고위급 인사들을 만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