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한 8개사 자산 동결

미국은 21일 조선광성무역 등 북한 8개 회사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지원한 혐의가 있다며 이들 회사가 현재 미국 내에 갖고 있거나 앞으로 가질 모든 자산에 대한 동결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미국 내에서 발견되는 이들 북한 회사의 모든 은행계좌나 금융자산은 전면 동결되며, 미국 국내외 기업들도 이들 회사와 거래할 경우 같은 제재조치를 받게 된다.

미 재무부는 이날 북한의 해성무역, 조선종합설비수입, 조선국제화학합작, 조선광성무역, 조선부강무역, 조선영광무역, 조선연화기계합작, 토성기술무역 등 8개사가 WMD확산 지원혐의 기업으로 지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회사는 앞서 지난 6월말 미국이 WMD지원 기업으로 지정한 북한 회사들의 자회사이다.

스튜어트 레비 재무부 테러.재무정보 담당 차관은 이들 8개사가 북한 밖으로의 WMD 확산에 연루됐다면서 “우리는 이런 위험한 활동을 하는 회사들을 지속적으로 밝혀내 지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는 “WMD 확산자들은 그들의 불법활동을 숨기고 흔적을 감추기 위해 흔히 앞에 내세운 회사들에 의존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지난 6월말 발표된 대통령령을 통해 WMD 확산에 직접 관여했거나 연루된 회사들을 지정,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도록 했으며, 이들 회사와 거래가 있는 모든 미국 내외 기업의 자산과 미국 내 기업활동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6월 29일 북한의 조선룡봉총회사와 조선광업무역회사, 단천은행 3개사가 WMD 지원 혐의 기업으로 지정됐다.

이날 WMD 지원 기업으로 추가 지정된 조선해성무역과 토성기술무역은 조선광업무역회사의 자회사이며, 나머지 6개사는 조선룡봉총회사의 자회사라고 재무부는 밝혔다.

재무부는 이들 회사 중 다수가 조선광업무역과 조선룡봉총회사의 자회사로서 WMD 확산 관련 거래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