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악관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자세 유지”

미국 백악관이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실질적 조치만 이뤄진다면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조시 어니스트 부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에 대한 질문에 “미국은 진정하고 신뢰 있는 협상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협상을 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핵무기 포기(renouncing) 및 핵프로그램 중단(discontinuing) 의무를 실질적으로 준수하려는 진지한 의도와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어니스트 부대변인은 “이런 협상이 진전되고 결실을 보려면 북한이 국제 의무를 지킨다는 증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구체적으로 협상이 재개되면 남북한이 합의한 한반도비핵화 공동선언과 6자회담에서 채택된 2005년 9·19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한 것이 될 것이라고 적시했다.


어니스트 부대변인은 “대통령에게 얘기할 기회가 아직 없었지만 백악관의 반응은 분명하다”면서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핵 프로그램 폐기는 북한이 과거에도 약속했던 것이다. 지금도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북한 정권의 최근 호전적인 행동과 발언은 이와는 반대방향을 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자체 보유한 핵무기가 어떠한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미국의 핵 위협에 대한 방어적 수단이기 때문에 유엔의 제재 결의는 부당하다고 주장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