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북 상응조치로 소형 발전기 제공 검토”

미국은 북한의 핵폐기 이행에 대한 상응조치로 소규모 발전기를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할 계획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2.13 합의’에 따라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 핵시설 불능화 시점까지 북측에 제공키로 한 중유 100만t 상당의 지원방안과 관련, 소규모 발전기를 북한에 공급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2.13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불능화’ 시점까지 중유 100만t 상당의 대북 경제.에너지 및 인도적 지원을 평등과 형평의 원칙에 기초해 분담키로 했다.

미측의 이 같은 방침은 사문화된 제네바 합의의 한 축이었던 대북 중유 제공에 대한 현 부시 행정부의 반감과 인도적 차원의 대북 에너지 지원 의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측은 이 같은 방침을 현지시간 이날 오후 3시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열리는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때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측은 당초 북한이 핵시설 폐쇄.봉인 등의 초기 조치를 이행하면 받게 돼 있는 중유 5만t 상당의 지원에도 동참할 생각이었으나 중유 5만t을 한국이 부담키로 한 만큼 후속 단계의 대북 지원때 발전기 를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주재로 열리는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에서 각국은 ‘불능화’ 시점까지 북한에 제공될 중유 100만t 상당의 지원에 대한 세부 방안을 조율한다.

한국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초기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인 중유 5만t을 부담할 의사를 재확인하고 세부적인 공급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이 회의에는 천 본부장과 치우궈홍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중국), 다비도프 외무부 아주1국 선임 참사관(러시아), 주니치 이하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부국장(일본), 커트 통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경제담당관과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이상 미국.공동대표)이 각국 수석대표로 참석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