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남한 내 핵사찰도 논의 대상”

미 국무부는 29일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규정한 북핵 6자회담 합의문과 관련, 남한 내 핵사찰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6자회담 합의문에 따라 사찰관들이 남한에도 들어와 핵무기 프로그램이 있는지 검증하도록 허용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 “이는 (향후)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며 6자회담에서 논의할 문제라고 본다”고 말해 남북한 동시 핵사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매코맥 대변인은 ’그건 큰 양보로 보인다’는 질문에 “결과를 예단하고 싶지 않다”며 “단지 그것이 6자회담에서 논의 대상으로 거론되면 문제가 될게 분명하다”고 답변했다.

매코맥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한반도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규정한 북핵 합의문에 따라 북한측이 남한 내 시설들에 대한 사찰을 요구할 경우 이를 거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매코맥 대변인은 또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11월 6자회담 이전에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를 배제하지 않았다.

매코맥 대변인은 ’11월 이전에 북한과 미국 간의 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힐차관보의 11월 베이징 방문 계획 밖에 없다”며 “힐차관보의 6자회담 관련 일정을 계속 새로 알려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힐차관보의) 평양 방문 가능성을 배제하느냐’는 질문에 “힐차관보의 계획된 여행은 현재로서는 베이징 뿐”이라고 거듭 답변, 그의 방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