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 부장관 “북, 미북양자대화 기회 잡고 6者 복귀 해야”

아시아 5개국을 순방 중인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30일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간 공조를 확인하고, 북한을 제외한 5자 참가국들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있음을 강조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번 아시아 순방에서 한중일 등 6자회담 주요 국가를 방문, 5자간의 긴밀한 공조를 과시함으로써 양자대화를 앞두고 북한에 대한 압박 효과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권종락 외교통상부 1차관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해 다른 5자간의 공조를 유지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 중국에서의 생산적인 협의에 이어 오늘 아침에도 권 차관 뿐만 아니라 국무총리와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만나 매우 생산적인 협의를 했다”며 “6자회담을 통해 완전하고 비가역적인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는데 5자가 모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북 양자대화와 관련해서는 “한국, 일본, 러시아, 중국과 협의를 거쳐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한 양자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이 보다 생산적인 길로 나아가는 기회임을 이해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그 기회를 잡는다면 필요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포괄적 접근’과 한국의 ‘그랜드 바겐’에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간 한미간 협의해 온 사안으로 포괄적이고 결정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아무런 차이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앞서 권 차관을 만나 “한미동맹은 지역과 글로벌 이슈를 다루는 공고한 동맹”이라며 “비핵화를 위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데 한·미 양국이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차관은 회담 이후 “오늘 회담에서 한미는 안보리 제재를 추진하면서 동시에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외교적 해결을 도모하자는 등 접근 방식에 대해 완전한 의견일치를 보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그랜드 바겐에 대해서도 그동안 한미가 협의해 온 접근 방식과 같은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오전 권 차관과의 면담에 앞서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찬 회동을 가졌다. 그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의 오찬을 끝으로 한국에서의 1박 2일 일정을 마친 뒤 일본으로 떠났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의 이번 순방에는 성 김 국무부 6자회담 특사와 대니얼 러셀 국가안보회의(NSC) 아태담당 보좌관, 데릭 미첼 국방부 동아태 부차관보, 조지프 디트라니 국가정보국(DNI) 북한담당관 등 미 정부 내 북한 담당 관리들이 대거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