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2.13합의 60일 평가 성명 전문

다음은 미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숀 매코맥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북한의 60일 평가’ 성명 전문이다.

『2월 13일,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남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이룩하고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전면 실현하기 위한 일련의 초기조치들에 합의했다.

2.13합의에 따라 각 당사국들은 한반도 비핵화와 경제.에너지협력, 동북아 평화안보, 북미 관계, 북일관계를 다루기 위한 5개 실무그룹 회의을 열었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쇄와 봉인의 감시, 검증과 관련한 초기 논의를 위해 모하마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을 초청했다.

미국은 방코델타아시아(BDA)와 관련한 조치를 종결한다는 약속을 이행했다.

여러가지 기술적 문제들로 인해 계좌 소유주들에 대한 BDA자금 해제가 지연됐지만, 4월 10일자로 동결됐던 BDA의 모든 북한 관련 계좌들이 풀렸으며 이 문제는 최종 해결됐다.

이제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와 봉인을 시작할 수 있도록 북한이 IAEA의 복귀를 즉각 초청함으로써 2.13합의에 따른 약속을 완전 이행하는 일이 남아 있다.

그러면 다른 당사국들이 중유 5만t 상당의 긴급 에너지 지원 약속을 지키고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다음 단계 6자회담 절차로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여전히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과 함께 초기 행동 계획을 신속히 완료하고 9.19 공동성명을 이행함으로써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룩할 확고한 각오가 돼 있다.

우리는 다음 조치를 검토하기 위해 모든 당사국들과 계속 긴밀히 협의할 것이다.

우리는 2.13합의 이행 의지에 여전히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하고, BDA해결이 사실임을 확인할 경우 움직일 것이란 4월 13일 북한측 성명에 주목한다.

이제 우리 모두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북한이 움직여야 할 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