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北인권특사 “北인권 실현 3대 목표 있다”

▲ 지난해 12월 ‘북한인권국제대회-서울’에 참석한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북한인권특사 ⓒ데일리NK

제이 레프코위츠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28일 워싱턴에서 열린 ‘북한자유주간’ 행사에서 북한인권 실현을 위한 3가지 주요 목표를 밝혀 관심을 모았다.

지난 22일부터 열린 ‘북한자유주간’의 마지막 행사인 ‘북한 자유의 날’ 집회에 참석한 그는 “나의 임무 가운데 3가지 주요 목표가 있다”면서 첫 번째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를 국제사회에 더욱 제기해 북한사회가 실질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중국을 포함해 북한의 이웃국가들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하고 “올 가을 다시 북한인권 결의안을 상정할 때 주변국 등 모든 국가들의 동참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목표에 대해 레프코위츠 특사는 “북한 주민에 대한 외부정보 전달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스스로 변화할 수 있도록 북한 주민들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방송을 통해 그들에게 빛과 자유의 축복을 전달해 160km도 안 되는 거리에 세계 12대 경제강국으로 성장한 남한처럼 북한도 그렇게 변해서 남북한이 평화와 민주주의의 번영 속에 통일을 이루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북핵보다 인권문제 우선돼야”

마지막으로 그는 북한을 탈출해 중국 등 제3세계에 머물고 있는 ‘탈북 난민들의 보호’를 강조하며 미국이 매우 이른 시기에 일부 북한 난민을 수용할 것임을 밝혔다. 이와 함께 “동북아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탈북 난민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강구되어야 한다”면서 “중국 등 주변국들이 국제난민협약에 의거해 탈북자들을 자유 속으로 인도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더욱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인권단체 <디펜스포럼>의 수잔 숄티 회장은 이날 “국제사회가 대(對)북한 정책에서 핵보다 인권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야 한다”며 “김정일 정권은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 식량이 북한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지급되는지의 여부를 감시할 감독권을 부여하지 않고 있다. 이런 김정일이 국제사회에 핵무기 사찰을 허락할 것으로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한편 일주일 간 워싱턴에서 열린 ‘북한자유주간’은 이날 ‘북한 자유의 날’ 집회로 막을 내리고 다음달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열릴 예정인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를 기약했다. 이어 6월에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북한인권관련 토론회가 연달아 열릴 계획이어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은 점점 더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