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6자회담이 北核해결에 적절” 동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 주석은 20일(현지시간) 6자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에 “적절한” 절차라는 데 동의했다고 후 주석이 말했다.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공동회견에서 후 주석은 또 “이란 핵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데도 부시 대통령과 동의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