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北급변사태 비상대책 논의

미국과 중국이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당국자들도 참가한 한 학술회의를 계기로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한 비상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소식통은 20일 “지난 13∼14일 베이징에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소(CICIR)가 공동 주관한 비공개 세미나에서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책에 대한 협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지난해 9월 첫 세미나와 달리 미.중 양국의 북한 전문가뿐만 아니라 정부 관료들도 일부 참석했다”면서 “이에 대해 한국 정부가 반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한국 정부 인사가 배제된 자리에서 미.중 양국이 북한의 급변사태 비상대책과 같은 중요한 사안을 논의한 데 대해 한국 정부가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같은 기간에 중국을 방문 중이던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회의에 참석한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다른 소식통은 “회의에 참석한 미국 전문가들이 방중 기간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을 만났다고 들었다”며 “세미나가 열린 기간이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방중 기간과 겹치는 점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그런 민감한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 캠벨 차관보나 우다웨이 부부장이 참석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다른 미.중 양국 정부 관리들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미.중 양국에 이번 학술회의와 관련해 불만을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미.중 학자들간 회의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코멘트할 사항이 없다”고 답했다.

미.중 양국의 대표적인 국제문제 싱크탱크인 CSIS와 CICIR은 지난해 여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불거진 이후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책에 대한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