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제 승리 ‘전승절’로 선전하지만 주민들은 ‘억지주장’”

북한 당국이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을 ‘전승절’(전쟁승리기념일)로 선전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이에 대해 ‘억지주장’으로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국은 지난 6월을 시작으로 약 한 달간의 ‘6월 25일부터 7월 27일까지 반미공동투쟁의 월간’으로 정해놓고 주민들과 학생, 군인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반미대결’ 의식을 고취시키고 있다”면서 “하지만 주민들은 ‘전승절은 말도 안 된다,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러한 ‘반미투쟁행사’가 한동안 잠잠하더니 7월 중순부터 다시 열을 올리기 시작했다”며 “지난 1953년 7월 27일에 있었던 군사정전 조인날짜를 마치 우리(북한)의 ‘전쟁승리 기념일’로 주장하는 것을 두고 주민들은 우습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6·25 한국전쟁은 우리(북한)의 선제공격으로 시작됐다는 말은 예전부터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해 웬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가 먼저 선제공격해 놓고는 많은 인적, 물질적 손실만 당한데다가 아직도 완전히 끝난 전쟁이 아니기에 승리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주민들의 일치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이달 중순부터 노동신문을 비롯한 중앙방송과 3방송, 텔레비전에서는 매일같이 ‘전승절 기념’ 선전을 벌이고 있다”면서 “전국의 공장기업소와 각 급 학교들에서는 매일 같이 강연회와 계급교양학습, 전적지 답사 등과 함께 가두(전업주부)여성을 상대로 ‘계급교양관’ 참관 및 전쟁 노병들과의 만남 등 각종 정치 행사를 벌리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집권 시기에는 ‘전승절’을 대대적으로 기념하지 않았지만 김정은 집권 이후에는 전승절을 집중 부각시키기 시작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전승절에 대한 선전을 통해 주민들을 결속시키고 체제 충성심을 고취시키려는 의도가 있지만 주민들은 이러한 선전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지적이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6월부터 한 달 째 진행되고 있는 말도 안 되는 정치행사 때문에 정말 힘들다’ ‘이제는 그만 했으면 좋겠다’는 불만을 보이고 있다”며 “주민들은 ‘(김정은이) 내세울 업적이 없어 할아버지(김일성)가 써먹었던 낡은 축제놀음을 다시 활용한다’며 비아냥거린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