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 ‘안보리 단호행동’ 합의

미.일 정상이 9일 전화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 사태는 결코 용인할 수 없으며 국제사회의 평화.안전과 핵확산금지체제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노무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서울의 일본대사관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했다. 전화는 미국측의 요청으로 연결됐으며 15분간 진행됐다.

회담에서 두 정상은 향후 북한을 제외한 북핵 6자회담 참가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단호한 행동을 취하자는데 합의했다. 또 일본과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전보장을 위해 일.미 동맹에 기초한 미국의 억지력은 흔들림이 없을 것으로 확인했다.

부시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한국.중국 연쇄방문에 대해 “성공적이었다. 아베 총리가 한.중과 함께 북한에 공통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