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정상, 對北 핵사찰수용 비핵화행동 요구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8일 북한의 핵보유 주장을 결코 인정하지 않는 가운데 북핵 6자회담의 5자가 핵사찰 수용 등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에 요구키로 한다는데 합의했다.

두 정상은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첫 회담을 갖고 “조기에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한다”는 내용의 북핵 대처를 포함한 양국의 굳건한 동맹을 확인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에 맞서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제재 결의안 1718호의 이행을 각국에 요구하는 한편 북핵문제를 푸는데 중국의 역할이 앞으로도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아베 총리는 회견에서 내달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6자회담의 초기 단계에서 (북핵해결의) 구체적 결과를 얻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는 데 두 정상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 협력을 요청했고 부시 대통령은 일본의 입장에 이해를 표명하고 명확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이 미.일 안전보장조약에 근거해 억지력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는 등 두 정상은 동맹강화를 확인했다. 특히 양국이 진행중인 미사일방어(MD)체제 구축을 위한 협력을 가속화하며 이를 위한 방안을 양국의 외교.국방 담당 각료에 검토토록 지시하기로 합의했다. 주일미군 재배치를 착실히 진행한다는 원칙도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회견에서 “우리는 탄도미사일 방어(BMD)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가속화하기로 합의했으며 우리의 외교 및 국방장관들에게 이 문제를 연구토록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이라크에서 임무를 끝내지 않았으며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아베 총리는 이라크 재건 지원에 일본이 계속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유엔 안보리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한 미국의 협력을 요청했으며 부시 대통령은 지지를 표명하면서 양국 정부간 논의하자고 답했다.

부시 대통령은 APEC에서의 경제협력이 중요하다고 지적한 뒤 APCE 전역에서 광범위한 자유무역지대를 구축하려는 계획인 ’아시아.태평양 자유무역지대’(FTAAP) 구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아시아에서는 안전보장 뿐 아니라 경제분야에서도 미국의 존재가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아베 총리는 이른 시간 내 미국을 방문해 달라는 부시 대통령의 초청에 “내년 언젠가” 방문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