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외교부 “강남호, 금수물자 발견시 입항 불허”

미얀마(버마) 당국은 최근 미얀마 주재 김석철 북한대사를 불러 북한 선박 강남호에 대량살상무기(WMD) 등 금수물자가 선적됐을 경우, 입항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통보했다고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방송은 미얀마 외무부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 최근 미얀마 외무부 교육·연구·외국어 담당 국장인 포 르윈 세인(Paw Lwin Sein) 대사가 지난 23일 김 대사를 외무부로 직접 불러 “강남호가 무기류를 포함해 유엔이 금지한 물질을 싣고 있다면 버마의 어떤 항구에도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세인 대사는 이어 “버마 당국이 직접 버마의 영해상에서 강남호를 수색하겠다”며 꼭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 한해 “버마에 주재한 다른 외교 공관의 협조를 받아 수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미얀마 군부의 정보 장교를 지내다 미국으로 망명한 앙 린 톳 씨는 방송과 인터뷰에서 강남호 선박수색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뜨겁다며 세계의 언론을 비롯한 국제 사회의 비상한 관심에 미얀마 당국이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얀마 당국이 지난 2007년 미사일 부품 선적이 의심됐던 강남호에 대해 ‘불법무기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이번 강남호 문제는 상황이 달라 미얀마 당국이 압박감을 느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티모스 키팅 미 태평양 사령관은 29일(현지시간) 금수물자를 적재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해 “북한이 국제사회에 야기하고 있는 위협은 매우 심각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추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키팅 사령관은 강남호와 관련한 미군의 작전은 정보사항이라 구체적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태평양 사령부는) 모든 상황에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의 장거리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미 국민과 영토를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북한 선박의 추적과 탄도 미사일에 대한 대비가 모두 미국의 안보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