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봉화산호에 “군사 장비 없어”

미얀마 정부는 7일 ‘무기선적 의혹’을 받아온 북한 선적 ‘봉화산호’에 승선, 점검을 했으나 의심스러운 화물이나 무기 등 군사적 용도로 쓰일 수 있는 장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이날 밝혔다.

미얀마 항만청은 이날 주한 미얀마 대사관 측을 통해 보내온 보도자료를 통해 “봉화산호가 지난 4일 구원 요청을 해와 4일 오후 1시께(현지시각) 양곤의 틸라와항에 긴급 정박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미얀마 항만청은 긴급 상황에서 인도적 배려를 우선으로 한다는 입장에 따라 봉화산호의 요청을 받은대로 식수와 연료 등을 보충하도록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항만청은 또 봉화산호가 6일 0시께 틸라와항을 출발했으며 6일 새벽 3시50분께 미얀마 영해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봉화산호에는 총 32명의 선원이 승선해 있었다고 항만청 측은 전했다.

앞서 한나라당 권영세(權寧世) 의원은 이날 정부 당국자를 인용, 봉화산호가 양곤의 한 항구에서 “자주포 등 무기를 하역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