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北 정밀기계류 반입…제재 대상에 포함된 품목”

미얀마 군사정부가 북한의 지원으로 비밀리에 핵개발을 추진 중이라는 ‘북-미얀마 핵개발 협력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민간 핵 연구기관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지원 아래 굴착 중인 것으로 알려진 미얀마의 땅굴 사진에서 핵시설의 징후를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ISIS 폴 브래넌 연구원은 11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 6월 스웨덴 출신 바틸 린트너 버마 전문기자가 미얀마 땅굴에 대해 제시한 사진들을 살펴본 결과, “지상에서 찍은 이 사진들에는 지하 또는 실내로 보이는 저장소와 댐 수문, 터널 입구 등이 보이지만, 핵 시설의 흔적은 없다”고 분석했다.

브래넌 연구원은 원자력발전소의 경우 중앙에 원자로 건물이 있고 그 둘레에 보다 낮은 지붕들이 있으며, 냉각탑을 갖추고 있거나 아니면 물가에 위치해야 하는데 이번에 공개된 사진들에는 그 같은 특징들이 없다고 말했다.

또, ISIS가 자체적으로 미얀마 군사 도시인 네이파도와 피안마마 등을 위성사진을 찍고 판독한 결과, 최근 몇 년 간 매우 많은 공사가 있었던 흔적이 있고 댐과 땅굴이 많이 포착됐지만 핵시설과의 연계는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브래넌 연구원은 핵개발 국가들은 공격을 받을 경우에 대비, 핵설비와 원료를 재빨리 이동하기 위해 인근에 땅굴을 짓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란의 아스파한과 나탄즈 핵시설 인근에 땅굴이 건설되는 정황이 포착된 경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북한과 미얀마 간 군사협력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 왔고 지난해 북한과 미얀마가 체결한 군사협력 양해각서가 공개되기도 했다. 또, 핵개발 협력 의혹은 미얀마로부터 망명한 전직 군 인사들의 증언도 잇따랐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미얀마의 핵개발 추진 여부를 입증할 구체적 정황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미 행정부도 북한과 군사협력 가능성에 대해 미얀마에 1차적인 경고를 가한 상태고 지속적으로 관심있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지난 3일 “우리는 버마(미얀마)와 북한, 북한과 다른 나라들간 (군사)협력의 본질에 대해 정말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군사 협력의 본질을 좀 더 정확하게 버마와 명백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그것은 (우리가) 우려하는 사안으로, 계속 집중적으로 초점을 맞출 문제”라며 “북한과 버마간 협력의 본질을 우려하는 것이지, 어떤 특정 시설에 대해 언급한 것은 아니다”고 밝혀 아직까지 구체적 정황을 파악하고 있지 못한 상황임을 시사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도 지난달 21일 “우리는 북한과 버마(미얀마) 간의 군사적 협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미얀마의 핵 프로그램이 미국의 우방인 태국을 포함해 동남아 지역 전체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브래넌 연구원도 “버마의 땅굴 사진에서 핵 시설의 흔적을 찾을 수 없다고 해서 북한과 핵협력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ISIS는 정보 소식통으로부터 정밀 기계류가 (High-tech precision equipment) 북한에서 버마로 전달된 사실을 파악했으며, 북한의 무역회사인 ‘남천강’과 관련된 인물들이 미얀마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브래넌 연구원은 정밀 기계류에 대해 “정확히 어떠한 종류인지 아직 파악이 되지 않아 핵 설비 여부를 단정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인 민간 용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천강은 북한 원자력총국 산하 무역회사로 핵 관련 물질 구입 등을 이유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제재위원회의 제재리스트에 포함되어 있다.

한편, 지난 1일 호주 일간지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미얀마 핵개발 부대에 몸담았던 전직 장교와 러시아와 북한의 계약에 관여해 온 정부 산하 기관의 고위 관계자 등 망명자들의 증언을 인용, 미얀마 군사정권이 북한의 도움으로 향후 5년 내 핵무기를 개발할 수 있는 원자로를 나웅 라잉 산악지대 지하에 건설 중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