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北 비밀방문 정보누설자 사형선고

두명의 미얀마 관리가 미얀마 정부의 북한 및 러시아에 대한 비밀 방문 사실을 누설했다는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영국 BBC 방송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얀마 전 육군 소령 윈 나잉 카우와 이 나라 외교부 유럽부문 직원 투라 카우는 지난 2008년과 2006년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진 미얀마 정부의 북한과 러시아 방문 사실에 대한 누설 혐의에 대해 지난 7일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들 직원은 또 북한이 미안먀에 건설한 것으로 알려진 군사용 땅굴에 대한 정보도 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땅굴은 유사시에 통신시설과 무기공장, 군대를 수용하기 위해 건설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외에 피안 세인이라는 또다른 미얀마 정부 관리 역시 15년형을 선고받았다.


미얀마의 군사지도부는 이에 대해 지금까지 아무런 공식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미얀마는 아직 사형제도를 갖고 있으나 최근 수년간 집행은 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