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北에 고무 수출…경협 강화

미얀마가 북한과 고무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양국이 외교관계 복원 후 경제협력 강화에 나섰다고 신화통신이 영문주간지 ‘미얀마 타임스’를 인용, 20일 보도했다.

‘미얀마 고무농장·생산자 협회’에 따르면 작년 8월 북한과 고무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 첫해에 고무 1만t을 수출하기로 했다.

계약대로 수출이 이루어지면 북한은 중국·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에 이어 미얀마의 5대 수출 대상국에 오르게 된다.

미얀마는 고무나무 재배를 적극 권장해왔으며 2007~2008 회계연도의 고무농장 면적은 36만4천500㏊로 8만t의 고무를 생산, 이중 1만9천200t을 수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2008~2009 회계연도에는 고무농장 면적을 8만1천㏊ 더 확장할 계획이다.

미얀마의 고무 수출 계약은 북한과 외교관계를 복원한 뒤 경협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추진됐다.

북한 김영일 외무성 부상은 미얀마와 외교관계가 단절된 지 24년만인 2007년 4월 미얀마를 방문해 재수교에 합의한 뒤 그해 8월 외교관 3명을 파견해 대사관을 개설했다.

미얀마는 1983년 10월 자국을 방문한 당시 전두환 대통령 일행에 대한 폭탄테러 사건을 이유로 북한과 국교를 단절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