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김 “아리랑 연주할때 눈물”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부악장으로 평양 공연에 나선 한국계 미셸 김(35.김미경)은 26일 “아리랑을 연주할 때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미셸 김은 이날 뉴욕필의 역사적인 평양 공연을 끝낸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열한살 때까지 서울에서 자라 북한과는 문화적인 동질성을 느껴 아리랑을 연주할 때 감정이 북받쳤다”고 소회를 피력했다.

2001년 뉴욕필에 입단해 바이올리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미셸 김은 서울 태생이다. 7살 때 피아노를 배우다 11살 때 음악공부를 위해 가족과 함께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갔다.

부모님 고향이 북한인 미셸 김은 “오늘 새벽에 눈을 뜨고 창문을 열어봤더니 바깥이 어두워 매우 고통스러웠다”면서 “점차 좋아져서 다음 세대에는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셸 김은 “부모님 고향이 북한이라서 뭔가 특별했다”면서 “음식도 좋았고 아쉬운 것도 많아 북한에 좀 더 머물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