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이’통치역량’인가?”

이재정 통일부장관의 ‘대북 발언’이 또 도마 위에 올랐다. 한나라당은 이 장관의 ‘김정일 통치역량 입증’ 발언의 책임을 물어 사임을 촉구했다.

이 장관은 전날 강연에서 “총체적으로 볼 때 김정일 총비서 추대 10년, 김 위원장이 추진해 온 강성대국 정책의 일정한 완성, 김정일 위원장 통치역량이 북한 내외에 입증된 면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개발로 김정일의 통치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는 맥락이다.

연설이 끝난 후 그는 “북한의 신년 공동사설 등을 인용한 것일 뿐”이라고 무마를 시도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남한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것에 대해 자격 시비가 나올만 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나경원 대변인은 25일 “구차한 변명일 뿐”이라며 “이 장관의 북한에 대한 인식에 근본적인 오류가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이 장관은 북한 주민을 굶게 하고,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실험을 통해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것이 통치역량으로 보이는 모양”이라며 “성직자 출신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덕적 판단기준도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 “북한의 선전선동부 선전원과 무엇이 다른지 묻고 싶다”며 “적임자가 아니라는 것을 하루빨리 깨닫고 속히 물러나라”고 성토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느 나라 통일부 장관이냐? 어제 발언을 보면 해임건 제출 요건에 충분히 부합한다”고 말했고 강재섭 대표도 “장관으로서의 생각과 말을 제대로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