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核시료 채취 문제로 막판 협상”

북핵 검증합의와 관련 북한 핵시설에서의 시료(試料) 채취 문제를 두고 미국과 북한이 현재 막바지 협상 타결이 시도 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북 핵협상에 정통한 전직 미국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 “힐 국무부 차관보가 성 김 북핵 특사와 함께 검증체계 협의차 4일 급히 중국 베이징으로 떠난 것은 핵샘플(시료) 채취 범위에 대한 막판 의견조정을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 전직 관리는 “현재 검증 협상에서 현재 최대 걸림돌은 시료 채취 문제”라며 “북한은 현재 당초 입장과 달리 영변 핵시설에서의 핵시료 채취를 반드시 반대한다는 입장은 아니지만 시료 채취를 허용할 경우 미국이 이를 선례로 삼아 다른 핵의혹 시설에 대한 시료채취를 요구할까봐 무척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영변 이외 지역에서의 시료채취에 부정적인 것은 “다른 핵의혹 시설에 대한 시료채취를 허용할 경우 우라늄 농축활동 등 그간의 비밀 핵활동이 탄로 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때문에 “(북한은) 미국이 영변 이외 다른 지역에서의 핵시료 채취를 요청하지 않겠다고 동의한다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에서의 시료 채취를 허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미국 정부는 정확한 검증을 위해서는 영변 이외의 핵시설에 대한 시료채취를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북한과의 협상 과정에서 막판 타결 가능성도 있는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게리 새모어 미 외교협회(CFR) 부회장은 “(나도) 북한이 현재 영변 핵시설 이외 다른 시설에서의 핵시료 채취를 허용할 수 없다는 말을 듣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한가지 방안은 ‘북한은 영변에서의 시료 채취에 동의하되 다른 지역에서의 추가 시료채취 문제는 미국과 북한간에 추후 협상을 통해 해결한다’는 식으로 합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모어 부회장은 올해 초 북한의 핵신고에서 우라늄 농축활동과 핵확산 활동에 대해 ‘간접시인’했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한 선례가 있듯이 “미국은 시료채취 문안과 관련해 신축적인 입장을 취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를테면 미국은 시료 채취문제를 공개적으로 밝히기 보다는 북한과 비공개 각서(confidential minute)를 통해 자세한 시료채취 활동을 명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힐 차관보가 베이징 방문 동안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만난다면 검증체계 협상에 ‘청신호’가 되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북한은 차기 미 행정부가 들어설 때까지 기다리기로 작정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들은 이번 주말경 미국으로 귀국할 예정인 힐 차관보의 공식 일정에는 김 부상과 회담 일정이 잡혀 있지는 않지만, 막판 의견 조율을 위해 김 부상이 힐 차관보이 체류하고 있는 베이징으로 와 비밀리에 접촉하거나 성 김 특사가 평양으로 향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방송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