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관계정상화 하려면 인권문제 해결해야”

제이 레프코위츠(사진) 미국 행정부 대북인권특사가 미 행정부의 대북협상에서 최우선 과제는 핵문제이지만 최종적으로는 인권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26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핵문제 해결은 국제 안보차원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미국은 북한 핵무기의 완전한 제거와 핵물질이 제3세계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을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행동을 바꿀 수 있도록 여러 경로를 통해 격려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대북협상에서 핵문제와 인권문제가 동시에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해온 레프코위츠 특사의 이같은 발언은 부시 행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그러나 북미간 관계정상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북한 인권문제가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외교관계정상화를 맺는 것은 미국의 궁극적 목표”라고 말하며 “북미관계 정상화로 가기 위해서는 북한의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인권문제가 반드시 향후 협상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서는 “국제기구의 정치범수용소 방문과 종교의 자유문제, 국제사회의 식량지원이 군대로 전용된다는 의혹 등에 대해 확실히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그는 같은날 RFA와 회견에서 중국 및 동남아시아 국가에 있는 탈북자들을 미국으로 신속히 데려오는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정부의 탈북자 수용 문제가 “탈북자 신분 확인 등에 시간이 걸려 늦어지고 있다”면서 “탈북 난민처리를 더욱 신속하게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