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김 前대통령 국장

정부가 19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를 6일간 국장(國葬)으로 치르기로 함에 따라 오는 23일 국장 장례행사가 엄수된다.

정부는 아직 이번 국장을 주관할 장의위원회와 집행위원회를 구성하지 않아 장례의 세부 절차와 계획이 아직 수립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국장은 국민장(國民葬)과 장의 기간과 국고 지원 규모, 영결식 날 관공서 휴무 여부 등 일부만 차이가 날 뿐 장례행사 절차와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장의행사를 통해 이번 김 전 대통령의 국장 장의행사를 어느정도 미리 그려볼 수 있다.
국장은 국민장과 마찬가지로 당일 발인식-영결식-노제-안장식 순으로 진행된다.

노 전 대통령 국민장 때는 ‘화장하라’는 고인의 뜻에 따라 화장식과 안치식 절차가 포함됐다.

◇ 국회에서 발인ㆍ영결식 =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 당일인 5월29일 발인제는 빈소가 차려져 있던 경남 김해 봉하마을 마을회관에서 오전 5시 열렸다.

발인제가 비교적 이른 시각에 열렸던 것은 국민장 영결식이 이날 오전 11시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뜰에서 열렸기 때문이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발인제 직후 캐딜락 운구차에 실려 고속도로를 거쳐 경복궁 흥례문 앞뜰에 마련된 영결식장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김 전 대통령의 경우 빈소가 국회에 마련되고, 영결식도 국회 광장에서 열리기로 돼 있어 발인제에 이은 운구행렬 없이 곧바로 영결식이 거행될 가능성이 크다.

김 전 대통령의 국장 영결식은 이날 오후 2시 3부 요인과 주한 외교단, 조문사절, 유가족과 관련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악대의 조악 연주로 시작된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때는 이명박 대통령과 고인이 된 김 전 대통령, 김영삼 전 대통령을 비롯해 약 2천500여명이 참석했다.

영결식은 이어 국민의례와 고인에 대한 묵념, 장의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의 고인 약력보고, 장의위원장인 한승수 국무총리의 조사,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의 종교의식이 이어진다.

다음으로 김 전 대통령의 대통령 취임식 선서를 비롯한 고인의 행적을 기리는 생전의 영상이 대형 전광판을 통해 방영되고, 유족과 고위 인사 등의 헌화, 추모공연, 조가에 이어 삼군 조총대원들이 조총 21발을 발사하는 의식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 영결식을 1시간10분간 진행됐다.

영결식 장면은 식장에 입장하지 못한 국민을 위해 노 전 대통령 때와 같이 광화문 등지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생중계될 것으로 예상된다.

◇ 서울광장 등지서 노제(路祭) 가능성 = 노제 일정과 장소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노 전 대통령 때와 마찬가지로 서울광장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다 최근 문을 연 광화문광장도 노제 장소로 거론되고 있다.

노 전 대통령 때는 경복궁에서 서울광장이 그리 멀지 않아 운구 행렬이 세종로를 거쳐 서울광장까지 도보로 이동했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의 노제가 서울광장에서 열릴 경우 국회에서 이곳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경찰 순찰차와 선도차, 영정차, 영구차, 상주 및 유족대표 승용차 등의 운구차량 행렬로 이동할 전망이다.

노제는 많은 시민들의 애도 속에 여는 마당-조시-조창-진혼무 등 순으로 진행된다.

노제가 끝나면 김 전 대통령의 유해는 장지인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이동, 안장될 예정이다.

노 전 대통령 유해는 서울광장 노제가 끝난 뒤 숭례문 앞 태평로를 거쳐 서울역까지 30분 정도를 도보로 이동하며 시민들의 배웅을 받고서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된 뒤 다시 봉하마을로 내려가 봉화산 정토원에 임시 안치됐다.

김 전 대통령의 유해도 국립현충원까지 옮겨지기 전에 노 전 대통령 때처럼 국민들과 이별하는 시간을 갖게 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