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북핵위협의 중요 억지력”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21일 미군이 북한의 핵 위협에 ’중요한 억지력’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의 참석차 리투아니아를 방문 중인 라이스 장관은 이날 폭스 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사람들은 미국이 북한 핵무기에 대해 중요한 억지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에 관해 혼란스러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북한 사람들은 우리가 한반도에서 매우 강력한 군사동맹을 갖고 있으며 그것이 북한의 침략을 적극 막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라이스 장관은 또 “우리의 목표는 사실상 북한사람들이 핵무기 야심을 포기하게 하는 것이지만 우리는 우리뿐만 아니라 북한이 직면하고 있는 전체 국제사회 정황 내에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해 6자회담의 틀 안에서만 북한과 협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핵 문제를 회부하는 문제와 관련, “이제 우리는 필요하다면 안보리에 갈 권리와 가능성을 남겨두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다른 조치를 취할 가능성과 권리를 남겨두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나는 항상 이 상황을 평가해야 하기 때문에 스케줄을 제시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시간이 됐을 때, 우리가 속해 있는 틀 안에서 모든 가능성이 다 사라졌을 때, 결단코 안보리에 갈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