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에 대북제재 지원 요구

미국은 요주의 해상에서 핵물질 선적이 의심되는 북한 화물선의 감시를 도와줄 것을 캐나다 해군에 요청했다.

17일 글로브 앤 메일 보도에 따르면 양국 고위 관계자들은 이번주 오타와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협력 방안을 협의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미국 관리들은 캐나다가 불법무기 수송이 의심되는 화물선을 추적할 수 있는 10여척의 현대식 프리깃함과 군함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캐나다 관리들은 원칙적으로 대북 핵 제재조치에 찬성하지만 함대의 배치 등 세부적인 사항은 아직 발표할 단계가 아니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핵탄두 실험을 했으며 경제난에 시달리는 정권이 핵물질이나 탄도미사일 부품을 테러집단에 판매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주장했다.

유엔 안보리는 최근 북한을 오가는 화물선이 핵폭탄이나 탄도미사일 장비를 수송중인 것으로 의심될 경우 이를 저지할 수 있는 강경한 제재조치를 통과시켰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이 제재조치 이후 처음으로 북한 화물선을 검사했다.

그 배는 인도양 마다가스카르 인근 프랑스령 섬에 정박중이었으며 세관 관리들은 아무런 금지품도 발견하지 못했다.

한편 캐나다 해군은 후세인 정권 몰락 이전 페르시아만에서 이라크를 오가는 불법원유 운반선 색출과 검색 경험이 있다.

캐나다 상원 국가안보위원장 콜린 케니 의원은 “캐나다는 그런 임무를 수행할 프리깃 함대와 경험을 갖고 있다. 우리 해군은 현재 아프간 작전에 동원되기 않았기 때문에 유엔의 조치에 협력할 여력이 있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터 맥케이 연방 외무장관은 지난달 유엔의 대북 제재조치를 강하게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캐나다가 취할 수 있는 세부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