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에 무기 부품 수출하려던 대만기업·대표 제재

미국 재무부는 10일(현지시간) 대북한 무기 관련 부품 거래에 관여한 대만 회사와 대표에 대해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만 타이중시 소재 주식회사 ‘트랜스 멀티 미캐닉스’와 이 회사 창 웬후(48) 대표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방지법을 적용해 제재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무기 제조용 정밀 기계를 북한에 팔려다 미국 검찰에 적발된 대만 국적 기업가 차이 시엔타이(67), 위에쉰(36) 부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미국 재무부는 예상했다.


미국 검찰은 앞서 이달 초 로켓 부품으로 쓰일 수 있는 기계류를 미국에서 북한으로 빼돌리려 한 이들 부자를 같은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


재무부는 창 대표가 이들 부자의 이중 용도의 북한 수출용 정밀 기계류를 조달하는 데 적극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엔타이가 북한으로 수출될 수십만 달러 상당의 부품을 구매하고 북한으로 운송하기 위해 ‘트랜스 멀티 미캐닉스’를 이용하려 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2008년 대만에서도 수출 금지 품목을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데이비드 코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연방 사법 당국 및 동맹과 긴밀히 협조해 북한 정부의 불법 조달 활동을 지원하는 외부 세력을 파헤침으로써 북한의 핵 및 탄도 미사일 개발을 어렵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